한미동맹 주요글

한미동맹

한미연합군사연습(19-2 동맹) 중단 촉구 평화행동

관리자

view : 124

• 일시 : 8월 5일(월) 오전 11시 • 장소 : 광화문광장 세종대왕상 뒤

 

북미대화 걸림돌 한미연합군사연습 전면 중단하라!

Stop War Exercises, Start Peace Talks

 

보도자료 보기

취재협조요청서 보기

 

- 광화문 광장(미대사관 건너)에서 한미연합군사연습이 북미실무회담 재개의 걸림돌이 되므로 중단할 것을 촉구
- 한미군사연습이 북의 군사적 대응을 초래하고 한반도가 또다시 군사적 대결의 악순환에 빠져들 우려 제기
- 대북 선제타격 성격이 전면화 된 맞춤형억제전략과 작전계획 5015는 전작권 환수를 어렵게 만드므로 폐기할 것을 촉구  

 

8월 5일 오전 11시, 평통사 20여 명은 광화문 광장 북단(미대사관 건너편)에서 오늘부터 시작하는 한미연합군사연습(‘19-2 동맹‘ 연습)이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체제 관련 북미 실무협상이 재개되는 데 걸림돌이 되고 있다며 이의 중단을 촉구하는 평화행동을 진행했습니다. 

 

한미연합군사연습 중단하라!

 

이번에 열리는 한미군사연습이 CPX(컴퓨터 시뮬레이션 지휘소 연습)으로 진행된다고 하더라도, 대북 선제타격 성격이 전면화 된 맞춤형억제전략과 작전계획 5015에 의거하여 진행되는 한 그 공세성과 대북 적대적 성격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에 역행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또한 한미연합군사연습과 공세적 무기도입이 계속되면 북도 단거리 발사체 발사 등 군사적 대응에 나서게 되고, 대화는 연기되는 악순환이 벌어질 것이라고 우려하였습니다. 나아가 최악의 경우 판문점 북미정상회담으로 열린 북미대화 국면이 다시 닫혀버릴 수 있고, 싱가포르 공동성명이 파기될 위험도 있다고 제기하였습니다.   

 

평통사는, “2018년 한미당국과 북은 한미군사연습의 중단과 핵미사일 실험의 중단이라는 동시적 행동을 통해 대화를 시작할 수 있었습니다. ‘19-2 동맹’ 연습을 전면 중단하고 북도 단거리 발사체 실험을 중단하며 대화를 재개해야 합니다.”라고 촉구하였습니다.

 

평화대화 재개하라!



평통사는 “북의 핵미사일을 선제타격하겠다는 군사 전략과 작전계획을 유지하는 한 전시작전통제권 환수는 더욱 어려워진다. 전략정보와 정밀타격능력을 확보를 이유로 전작권 환수가 계속 연기된 것이 그 사례"라며, "전작권을 즉각 환수하여 한반도 평화체제 구축을 뒷받침하는 신뢰구축과 군축 조치들을 해야 할 때다”라고 주장했습니다.

 

이에 한미연합군사연습을 중단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의 실현을 위한 북미 실무회담이 하루속히 재개될 것을 바란다고 하였습니다. 

 

 

미대사관을 향해 한미연합군사연습을 즉각, 전면 중단할 것을 촉구하는 참가자들

 

단일한 퍼포먼스를 위해 통일한반도가 새겨진 검은 색 의상을 입고 “STOP WAR EXERCISES, START PEACE TALKS"라고 쓰인 피켓을 들고 피켓 퍼포먼스를 진행했습니다. 연합뉴스, ap, afp, 프레스 tv, upi 등 국내, 외 언론사의 열띤 취재와 인터뷰가 있었습니다. 

 

평통사 "한·미 군사연습은 북미대화 걸림돌…전면 중단해야"(연합뉴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