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참여요청] 빌링슬리 미 국무부 군비통제 대통령 특사 방한에 즈음한 1인시위

관리자

view : 171

취지와 목적

-빌링슬리 미 국무부 군비통제 대통령 특사가 9월 27~28일 양일간 방한합니다. 빌링슬리 미 국무부 군비통제 대통령 특사는 이번 방한의 목적에 대하여 “동맹인 한국과 중국의 신속하고 아주 위험한 핵무기 및 탄도·재래식 미사일 증강 상황을 논의하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는 긴밀한 군사동맹으로서 이런 점증하는 위협에 대응해 어떤 일을 해야 할지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 우리는 이번 빌링슬리 대통령 특사의 방한이 중국을 겨냥한 중거리 미사일 한국배치를 포함하여 미국과 러시아의 핵 군축 협상에 중국의 참여를 압박하는데 한국의 동참을 강요하기 위한 것은 아닌지 우려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빌링슬리 대통령 특사는 지난달 일본 언론과의 인터뷰를 통해서 “미국이 아시아 각국과 중거리미사일 배치를 협의 중”이라고 밝힌 바 있으며, 최근에는 새롭게 시작될 미국과 러시아의 핵 군축 협상에 중국 참여를 한국과 일본이 중국에게 요구해야 한다고 강조한바 있습니다. 
   
- 그러나 미국은 중국에 비하여 핵전력은 물론 중거리 미사일 전력, 재래식 전력에서도 일방적인 우위를 누리고 있습니다. 따라서 미국이 중국을 핵 군축협상에 끌어들이거나 중국의 ICBM기지를 사정권 안에 두는 중거리 미사일을 한국에 배치하는 것은 중국의 ICBM를 무력화 시켜 소성리에 배치된 사드와 함께 미•중간 전략지형을 파괴하고 미국의 절대 우위의 전략지형을 구축하기 위한 것입니다.  

- 이에 중국은 “미국이 중국 수준으로 핵무기를 줄여야만 가능한 일”이라며 핵 군축 협상의 참여를 거부하고 있으며,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동아시아 배치에 대해서는 군사적 대응을 경고하고 있습니다. 러시아도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을 배치하는 국가는 우리의 잠재적 핵공격 목표”라고 경고하였습니다.  

- 중거리 미사일이 한국에 배치되면 결국 한반도는 대중 군사적 대결을 위한 미국의 전진기지로 내몰리게 될 것입니다. 이로 인해 중국의 보복공격 가능성은 높아질 것이며 사드 배치와는 비교도 할 수 없는 중국의 반발을 초래할 것입니다. 미국은 중거리 미사일 배치 등 한국을 대중 패권 경쟁의 희생양으로 삼으려는 일체의 행위를 중단해야 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우리 민족과 국가의 생명을 담보로 한 미국의 중거리 미사일 배치에 대하여 명확하고 강력한 거부 의사를 즉각 천명하고 소성리에 배치된 사드도 철거해야 합니다.

- 이에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빌링슬리 미 국무부 군비통제 대통령 특사 방한에 즈음하여 중거리 미사일 한국배치 반대! 한국을 대중 패권경쟁의 희생양삼아 자신의 이익을 채우려는 미국을 규탄하는  1인 시위를 외교부 정문 앞에서 진행합니다. 회원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립니다. 

취재 협조 요청서 보기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