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참여요청] 크리튼 브링크 미 동아태차관보 방한에 즈음한 1인 시위

관리자

view : 586

• 청와대 앞 1인 시위 : 11월 11일(목), 오전 9시 ~ 10시
• 외교부 앞 1인 시위 : 11월 11일(목), 오전 10시 30분 ~ 12시

 

 

취지와 목적
- 대니얼 크리튼 브링크 미국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차관보가 10일 방한하여 청와대, 외교부, 산업통상자원부 관계자들과 회동할 예정입니다.

 

- 바이든 정부는 중국 견제와 포위에 초점을 둔 인도·태평양 전략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이를 위해 한미일 동맹의 구축을 꾀하고 있으며, 한국에게 쿼드 참여를 강요하고 있습니다. 이번 미 동아태 차관보의 방한 역시 그 일환으로 보이며, 미 국무부도 이번 방한일정을 알리며 “인도태평양, 그리고 이를 넘어선 지역에서 평화와 안보, 번영 증진을 위한 한미일 세 나라의 양국 간 및 3국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하겠다고 발표했습니다.

 

- 한국은 이미 쿼드 기술 실무그룹의 비공식 참여를 약속한 바 있으며, 국방부는 신남방정책과 인도·태평양 전략의 연계를 위한 국방 워킹그룹 구성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문재인 정부가 이미 쿼드 참여와 미국의 인도·태평양 전략 참여 쪽으로 한 발 다가서고 있는 것입니다. 

 

- 한편 미국은 정치‧군사적 측면뿐만 아니라 경제적 측면에서도 한국에게 대중국 견제와 봉쇄 동참을 강요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미국 주도의 글로벌 공급망 구축의 일환으로 한국 기업에게 반도체 공급망 자료를 요청한 바 있으며, 이번에 방한하는 동아태 차관보가 이례적으로 외교부 경제외교조정관, 산업부 통상차관보와 회동하는 것도 경제적 측면에서의 중국 견제 동참 요구와 무관하지 않습니다.

 

- 한미일 동맹 구축과 한국의 쿼드 참여 등은 한·중 관계를 군사적, 경제적 대결 관계로 몰아세우고 그 결과로써 한국은 경제보복을 넘어서 도저히 감당할 수 없는 중국의 위협을 자초하게 됩니다. 나아가 동북아에서의 진영 간 대결이 격화되고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와 안보도 위태로워지게 됩니다.

 

- 이에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미국 동아태 차관보 방한에 즈음하여 “한국을 대중 군사적 대결과 인도‧태평양 전략에 동원하려는 미국 규탄! 한미일 동맹 구축과 쿼드 참여 반대!”의 내용으로 1인 시위를 진행하고자 합니다. 회원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바랍니다.

 

► 참가 문의 : 02-711-7292(평통사)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