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4. 10.25] 임진각 대북전단 살포 중단 항의 행동

평통사

view : 1780

주민 생존 위협하고 남북관계 파탄 내는 대북전단 살포 중단하라!
2014-10-25(금), 임진각~오두산 통일전망대


10월 25일 임진각에서는 탈북자단체들의 대북전단 살포를 저지하기 위한 파주 주민, 개성공단기업인협회, 시민 사회단체 회원 등 400여명이 항의 행동에 나섰습니다. 이날 평통사 회원들도 임진각에서부터 통일동산까지 대북전단 살포를 막기 위한 항의행동에 함께 하였습니다.


<사진: 한겨레>


임진각 상인들과 파주 주민들은 하루 전날부터 대북전단 살포 저지를 위한 밤샘 농성을 하고, 20여대의 트랙터를 끌고 나와 탈북자 단체들의 전단살포를 막고 있었습니다. 

오전에 청년들이 탈북자단체들이 가져온 전단과 풍선비닐을 커터칼로 찢는 등 전단 살포를 막기 위해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북한 개성공단에 사업장을 둔 남북경협기업인회 회원들도 오전 10시 망배단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의 안전과 평화를 위협하는 대북전단 살포행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하였습니다.


경기도 연천에서 대북전단 살포가 끝내 남북간 총격전으로까지 비화된 상황에서, 또다시 탈북자단체가 10만장의 대북전단을 임진각에서 살포한다는 것은 주민의 생존을 또 다시 위협하고 남북관계를 파탄 내는 위험천만한 일입니다. 그동안 접경지역 주민들이 대북전단 살포를 막아달라고 정부에 수차례 요구했지만, 정부는 막을 근거가 없다는 핑계로 이를 방관해 왔습니다. 다만 충돌이 발생 할 경우 이를 막기 위해 경찰병력을 투입하겠다는 소극적인 입장을 내놓았습니다.

이날도 경찰은 전단 살포는 저지 않고 탈북자 단체와 파주 주민, 시민단체 회원들의 충돌을 막는 수준이었고, 오히려 전단을 실은 버스를 파주 주민들이 가로 막자 “도로교통법 위반”이라며 진입을 허용하도록 했습니다. 또한 경찰은 전단과 풍선을 훼손과 관련하여 업무방해와 재물손괴죄로 현장에서 1명을 긴급체포하였습니다. 이에 파주 주민과 참가자들은 ‘무슨 업무 방해냐? 경찰이 전단살포를 방조하는 것이냐?’며 분통을 터트렸습니다.


대북전단을 살포하러 온 탈북자단체 버스를 막고 있는 것인지, 호위하는 것인지...




평통사 회원들은 임진각에서 정부가 책임있게 전단살포를 막을 것을 촉구하였습니다. 

임진각에서 탈북자단체와 파주시민, 사회단체들과 대치상태가 계속된 가운데 임직각에서 대북전단 살포가 무산되자, 오후 4시 30분경  탈북자단체들은 경찰의 호위(?)를 받으며 임진각을 빠져나갔습니다. 평통사 회원들은 탈북자 단체들이 임진각이 아닌 다른 장소로 이동하여 전단살포를 할 것이라는 소식을 듣고, 언론사 차량들을 따라 탈북자 단체 버스를 뒤쫒아 갔습니다. 한때 수 십대의 언론사 차량들이 몰리면서 추격전이 벌어지기도 하였습니다.  

오후 5시 20분경 탈북자 단체들은 오두산 전망대 가는 길 통일동산 부근에서 추가로 가져온 풍선비닐과 전단을 기습적으로 살포를 하려고 하였습니다. 평통사 회원들은 지역 주민들과 함께 전단살포를 중단하라며 탈북자단체들에게 강력히 항의했습니다. 탈북자단체들이 비닐풍선을 꺼내려고 하자 이를 막으려는 평통사 회원들에게 목을 조르고 얼굴을 가격하는 등 폭력을 행사하였습니다.  하지만 경찰들은 탈북자단체를 제지하기 보다는 분리시키는 수준이었고, 오히려 평통사 회원들과 주민들을 고착하였습니다.  


<사진: 채널A 뉴스화면 캡쳐 화면> 통일동산 앞에서 평통사 회원들은 전단살포 중단을 촉구하였습니다. 


<사진: 한겨레> 전단살포를 막으려고 하자 탈북자단체 회원들이 목을 조르며 폭력을 행사하였습니다.

하지만 탈북자단체들은 근처 김포 월곶면 야산으로 이동하여 저녁 7시 30분경 전단을 살포하였다고 합니다. 이는 경찰이 전단살포를 적극 막지 않고 방조한 결과라고 볼 수 밖에 없습니다. 왜냐햐면 지난해 4월13일 경찰은 김포에서 전단를 실은 차량을 경찰 차량으로 에워싸는 등의 방법으로 사전 차단한 바 있고, 이명박 정부 때인 2012년 10월에는 보수단체가 임진각 전단 살포를 예고하자, 임진각에서 4㎞가량 떨어진 자유로 당동 나들목 등을 완전 봉쇄하는 방법으로 사전 차단한 바 있기때문입니다. 박근혜 정부가 진정 국민의 생명을 지키고 남북관계를 개선시킬 의지가 있다면 대북전단 살포를 막아야 할 것입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