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5. 10. 18] 미 핵항모 로널드 레이건 호 입항 규탄, 한미연합해상훈련 반대 기자회견

평통사

view : 2463

  • http://cafe.daum.net/bsspark/iDEQ/312
  • 미 핵항모 로널드 레이건 호 입항 규탄, 한미연합해상훈련 반대 기자회견

    10월 18일(일) 오전 9시, 10여 명의 부산 평통사 회원들은 미국의 최신예 핵추진 항공모함 로널드 레이건호(CVN-76)의 부산 입항과 레이건 호가 참가하는 가운데 26일부터 전개되는 한미연합해상훈련에 반대하는 기자회견을 백운포 해군작전사령부 정문 앞에서 진행했습니다.

    아직 레이건 호는 보이지 않았고, 독도함을 비롯한 우리 해군의 이지스함이 정박해있는 가운데 평통사는 힘차게 기자회견을 시작했습니다.  해작사 정문 앞에는 일요일이라 해군 장병들을 면회온 시민들과 관함식 준비로 분주한 해군 관계자들이 많이 보였습니다. 시민들은 일부러 다가와 기자회견 주제가 담긴 현수막과 피켓을 유심히 살펴보았습니다. 미국 프레스 TV에 기사를 송고하는 시민기자가 서울에서부터 내려와 열심히 취재를 했습니다.


    이번 레이건호의 입항과 한미해상연합훈련은 레이건호의 작전 임무, 무기체계, 대잠, 대 특수전 작전 등 한미연합해상훈련의 내용 등으로 보아 대북 압박을 위한 무력시위로 한반도와 동북아에서의 군사적 대결과 긴장을 고조시키게 될 것입니다. 
    특히 레이건 항공모함을 주력으로 한 한미 양국군의 대북 무력시위가 한미 정상이‘북한에 관한 한미공동성명’을 채택하여 대북 강경 정책을 쏟아낸 것과 때를 같이 해 전개된다는 점에서 자칫 남북관계를 다시 파국으로 몰아넣지 않을까 심히 우려됩니다.

    레이건호의 한국 영해 진입과 한국 해군과의 연합훈련의 전개는 반접근과 지역거부 전략으로 대미 제해권을 확보하려는 중국 당국과 중국군의 경계와 대응작전을 불러올 것이며, 이는 동북아의 긴장과 대결을 조성하게 될 것입니다.

    또한 로널드 레이건호의 한국 영해 진입과 한미해상연합훈련은 일본군의 한국 재출병의 길을 터주기는 계기가 될 것입니다. 나아가 한미일 간 동북아 MD의 구축을 촉진하게 될 것입니다.

    레이건 항공모함은 동북아 MD 작전의 (선제)공격작전을 임무로 하는 주력이며 레이건 항공모함 선단을 이루는 이지스 순양함 사이로(CG-67)는 항모 선단의 BMD 사령관이자 7함대 BMD 사령관으로, 사이로함뿐 아니라 타함의 MD 작전도 지휘합니다. 따라서 레이건 항공모함 선단의 한국 진입은 한미일 3국의 동북아 MD 작전 지휘부와 전력이 한국으로 들어오는 것과 마찬가지입니다.  

    이에 평통사 회원들은 기자회견을 통해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고 한반도와 동북아 평화를 깨뜨리며, 일본군의 한반도 재출병의 길을 여는 레이건 핵항모의 부산 입항을 규탄하고 한미연합해상훈련의 즉각적인 중단을 촉구했습니다.

    기자회견은 취지발언과 규탄발언, 그리고 기자회견문 낭독 순서로 진행했습니다. 

    규탄발언에 나선 회원은 "관함식이란 단어를 처음 들어본다."며 군함의 전투 태세를 검열하는 해상 사열 의식인 관함식은 1341년 영국 국왕 에드워드 3세의 영국 함대 지휘 검열에서 유래한다고 관함식을 소개했습니다. 

    또한 레이건호가 참가하는 연합해상훈련에 대하여 일본의 집단적 자위권 행사를 위한 안보법 개정 후 훈련의 의미가 달라졌다고 밝혔습니다. 즉, 이전보다 더 일체화되고 글로벌한 동맹으로 변모한 한미일동맹을 상징한다는 것입니다. 발언자는 "당장 한미정상회담에서 오바마는 남중국해 관련 적극 발언 주문했다. 한미일 삼각동맹에 군사적,외교적으로 깊숙이 흡수되어져가는 모습을 단적으로 보여주는 사건이다. 이제 미일동맹의 전략적 분담을 완성했다. 이제는 미일합동 기동부대를 만드는 것도 가능해졌다. 이 후에는 이제 한미일합동 훈련, 한미일 합동기동부대가 만들어지고, 일본군부대가 한국에 생길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개탄했습니다. 

    또한 이번 레이건 호 입항이 남북관계에 찬물을 끼얹는다고 우려했습니다. ‘8·25 합의이후 개선 쪽으로 방향을 잡아가던 남북화해협력에도 악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지적하고 왜 굳이 이 시점에서 엄청난 화력을 동원하는지? 강력한 우려를 표명했습니다.

    아울러 레이건 호 입항은 중국을 자극하여 동아시아를 긴장으로 몰아넣을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관함식에 대해서도 "중국의 접근저지 영역거부전략에 맞서 미국은 공해전투전략-해상과 공중의 합동작전강화 군사적 능력 극대화로 치닫고 있다. 중국은 다시 이것을 깨는 개발과 군사적 투자를 시작할 것이다. 엄청난 규모의 군비경쟁이 전개되고 여기에 한국도 끼어들게 된다. 레이건 호 입항은 동아시아 군비경쟁의 폭발적인 확장을 의미한다. 이 끔찍한 구도에 끌려들어가는데도 해군은 국민들 수천명 초대해 전쟁 잔치를 벌이고 있다."고 규탄했습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군사적 대결을 끝내고 평화협정 체결로 한반도 평화체제를 구축해나가야 한다는 다짐을 한 번 더 굳게 했습니다.    


    ▶기자회견문 보기

    오마이뉴스 관련 기사 : http://www.ohmynews.com/NWS_Web/View/at_pg.aspx?CNTN_CD=A0002152325&CMPT_CD=SEARCH


    [이 게시물은 평통사님에 의해 2015-10-18 16:50:35 회원/지역소식에서 이동 됨]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