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03. 6.13] 6.13 효순·미선 1주기 추모대회, 자주평화 실현 촛불대행진

평통사

view : 2270

6.13 효순·미선 1주기 추모대회

자주평화 실현 촛불대행진


2003-06-13





▲ 6월 13일 저녁 7시, 서울 시청 앞 광장에서는 약 3만 여 명이 모인 가운데
효순 미선 1주기 추모대회 및 자주평화 실현을 위한 촛불대행진이 열렸다.
[사진 - NGO신문 박항구 기자]



▲ 오후 5시 추모콘서트를 시작으로 열린 추모대회는
평화의 꽃달기, 평화의 새만들기 등 다채로운 시민참여행사가 함께 진행됐다.
오후 7시에 시작된 2부 추모대회에서 시민들이 손에 든 촛불들로 시청 앞 광장이 환하게 밝혀졌다.
[사진 - NGO신문 박항구 기자]



▲ 이 날 서울, 인천, 부천 등 각 지역평통사 회원들과 본부 실무자들 50여 명이 추모의 물결에 동참했다. 
[사진 - 평통사]



▲ 평통사에서 제작한 '자주통일! 평화군축!' 노란색 띠를 두르고 촛불을 들고 있는 어린이들의 모습
[사진 - 평통사]



▲ 평통사 홍보대사이기도 한 가수 안치환씨가 그룹 자유와 함께
추모곡 '피묻은 운동화', '광야에서' 등의 노래를 불렀다.
[사진 - 평통사]



▲ 시청 앞 광장을 가득 메운 시민들이 촛불을 높이 들고 구호를 외치고 있다.
[사진 - 평통사]



▲ 두 여중생의 부모님들이 추모대회에 참석한 시민들에게 인사를 하고 있다.
고 심미선 양의 아버지인 심수보 선생은 지난 1년 동안 함께 해 준 국민들에게 고맙다는 인사를 했다.
[사진 - 평통사]



▲ 끝이 보이지 않는 촛불의 물결
[사진 - 평통사]



▲ 전체 시민들이 함께 종이 성조기를 태우는 상징의식을 했다
성조기를 태우며 환호하는 문정현 신부님 
[사진 - 평통사]



▲ 불타는 성조기
[사진 - 평통사]



▲ 불평등한 SOFA 와 성조기가 그려진 걸개그림이 불태워지고 있다.
[사진 - 평통사]



▲ 두 여중생의 모습을 한 대형 인형을 앞세우고 광화문으로 향했다.
그러나 경찰들은 버스를 동원하여 모든 길목을 막고 있었다.
[사진 - 평통사]



▲ 같은 시간 한총련 소속 학생들 3,000여 명은 광화문 사거리에 진출,
안국동쪽 길로 우회하여 미대사관 직원 숙소 앞까지 달려갔다.
[사진 - 평통사]



▲ 미대사관 직원 숙소 앞에서 경찰에 막힌 학생들은 '소파개정과 주한미군 철수!' 등을 외치며 평화시위를 벌였다.
[사진 - 평통사]



▲ 한편 경찰에 막혔던 촛불행진단 본대오는 무교동쪽으로 우회하여 광화문 교보문고 앞에 도착하여 정리집회를 가졌다.
[사진 - 평통사]



▲ 정리집회에서는 시민들의 자유발언들이 이어졌다.
한성여고 2학년 학생들이 나와서 "거리행진을 막은 한국경찰들때문에 너무 부끄럽다!
내가 부시라고 해도 이런 나라에 무슨 사과를 하겠냐!"며 경찰의 태도를 강력히 규탄했다.
[사진 - 평통사]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