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03. 11. 18] ●17일 투쟁 정리● 숙소-국방부-국립현충원-청와대-육군회관-숙소로 따라다니며 시위!

평통사

view : 1471

★SCM 반대투쟁 속보6★

17일 투쟁이 호텔 앞 1인 시위에 이어 국방부 앞 농성으로 진행되고 있습니다.

▲ 17일 오전 10시 국방부 앞에서 경찰들에 의해 고착된 가운데 'SCM 반대 기자회견'이 열렸다.
평택 주민 20여 명을 포함한 60여 명의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경찰의 고착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기자회견을 강행하였다.
[사진 -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18일 오후 2시 30분 현재 국방부 앞에서는 경찰과 농성 참가자들 사이에 심한 몸싸움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럼스펠드 미 국방장관은 회의를 마친 후 국방부 후문을 통해 국립현충원으로 이동할 것입니다.
경찰 병력은 국방부 후문 쪽에 집중되어 있으며 국방부 앞에서 농성을 전개하던 참가자들이 후문 쪽으로 이동하려 하자 경찰은 참가자 전원을 고착하기 시작했습니다. 60여 명의 농성 참가자들은 경찰들에게 강력히 항의하며 후문으로 행진을 진행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평통사 일부 대오는 국립현충원 앞 집회에 참가하기 위해 국립현충원으로 출발했습니다.
오늘 오전 8시부터 9시 15분까지는 신라호텔 앞 1인시위가 진행되었습니다. 럼스펠드는 1인 시위를 피해 정문이 아닌 호텔 후문을 통해 국방부로 이동했습니다.
평통사는 국방부 정문 앞에서 오전 9시부터 1인 시위를 전개했으며 HID(북파공작원)들이 이를 방해해 나섰습니다. 또 경찰은 국방부 정문 앞을 봉쇄하고 1인 시위자를 고착하는 등 시위에 대한 위협행위를 노골적으로 자행하였습니다.
럼스펠드 미 국방부 장관은 경찰의 삼엄한 경계와 보호를 받으며 전쟁기념관 안에서 의장대 사열을 한 후 후문을 통해 국방부 안으로 들어갔습니다.

▲ "전쟁광 럼스펠드 당장 돌아가라!"
[사진 -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오전 10시부터는 경찰이 기자회견 참가자들을 모두 고착시킨 가운데 SCM 회의 규탄 기자회견이 개최되었습니다. 평택 주민 20여 명을 포함한 60여 명의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경찰의 고착에도 아랑곳 하지 않고 기자회견을 강행하였습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은 럼스펠드가 그려진 플랭카드와 국방부 정문에 계란세례를 퍼부어 분노를 표현하기도 하였습니다.
기자회견을 마친 후에는 곧바로 노상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사진=통일뉴스/사진을 누르시면 통일뉴스 관련 기사를 보실 수 있습니다]
★SCM 반대투쟁 속보7★
국립현충원 앞 집회가 시작되었습니다.

▲ 17일 오후 3시경, 럼스펠드 일행의 국립현충원 참배 일정에 맞춰
비상국민행동 소속 회원 20여 명이 동작동 국립묘지 정문앞으로 이동, 약식 집회를 가졌다.
정문앞에서 치켜든 럼스펠드 반대! 그림피켓
[사진 -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오후 3시 30분 현재 국립현충원 정문 앞에는 파병반대국민행동을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회원 20여 명이 참가한 가운데 럼스펠드 방한 반대 집회가 개최되고 있습니다.
아직 럼스펠드는 도착하지 않았습니다. 정문 옆 작은 문 앞에서는 공동길 평통사 홍보국장이 1인 시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한편, 국방부 앞 농성 참가자들은 경찰의 고착이 풀려 미8군 사령부 앞으로 이동하여 회의 결과에 대한 기자회견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SCM 반대투쟁 속보8★
럼스펠드, 청와대로 향하고 있습니다.
럼스펠드 일행은 오후 3시 10분 경 국립현충원을 참배했으며 3시 25분 경에 현충원을 나와 청와대로 향했습니다.
현충원 앞 집회 참가자들은 럼스펠드가 들어가고 나오는 동안 경찰에 의해 고착된 상태에서 강력한 피켓팅으로 우리 국민들의 분노를 표시했습니다.
오후 3시 40분 현재 청와대 앞에서는 평통사 변연식 대표를 비롯한 파병반대국민행동 등 시민단체 회원들 4, 50명이 럼스펠드 일행을 맞을(!)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SCM 반대투쟁 속보9★
국방부 후문 앞에서는 회의 결과 규탄 집회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 오후 4시경, 회의가 끝나자 결과를 규탄하는 집회를 국방부 후문에서 진행했다.
[사진 -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
오후 4시 현재 국방부 후문 앞에서는 고착에서 풀려난 농성 참가자들이 SCM 회의결과를 규탄(규탄 성명서 보기)하는 집회를 개최하고 있습니다. 문정현 신부가 규탄발언을 하는 중입니다.
★SCM 반대투쟁 속보10★
청와대 앞 규탄 집회도 시작되었습니다.
오후 4시 15분, 청와대 부근 효자로 길에서는 50여 명의 시민사회단체 회원들이 참가한 가운데 럼스펠드 미 국방장관 방한을 강력히 규탄하는 집회가 개최되고 있습니다.
럼스펠드 장관이 청와대로 들어갔는지 여부는 확인되지 않고 있습니다.
다함께와 학생들, 참여연대 회원 등이 많이 참여한 이 집회는 오후 4시 30분 경 모두 마무리되었으며 변연식 평통사 공동대표와 오혜란 인천평통사 대표, 반미여성회 사무국장 등 3인은 청와대 쪽으로 20여 미터 더 진출하다가 경찰에 의해 봉쇄되기도 하였습니다. 변대표는 봉쇄에 항의하며 연좌시위를 벌였습니다.
★SCM 반대투쟁 속보 11★
오후 7시 15분 현재 럼스펠드는 국방부 옆 육군회관에서 리셉션에 참가하고 있습니다.
오후 6시 30분부터 육군회관 앞에서 1인시위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럼스펠드는 6시 50분 경, 1인시위를 피해 국방부 정문으로 들어갔다고 합니다.
7시 30분부터는 이형수 기지협정팀 부장이 리셉션이 끝나는 9시까지 1인시위를 진행합니다.
한편 오후 8시부터 10시까지 유 홍 교육국장 등 본부 실무자들은 숙소인 신라호텔 앞에서 1인 시위를 전개합니다.
★SCM 반대투쟁 속보 12★
평통사는 국방회관 앞 1인 시위 장소를 국방부 앞으로 옮겨 9시까지 전개했습니다. 럼스펠드는 오후 8시 20분 경, 1인 시위를 피해 동문을 통해 숙소인 신라호텔로 이동했으며 이경아 부장과 유홍국장이 1인 시위를 벌이고 있던 신라호텔 정문을 피해 후문으로 들어갔습니다. 10시까지의 1인 시위를 끝으로 오늘투쟁을 모두 마무리하고 내일 투쟁을 기약했습니다.
이번 투쟁으로 용산기지 이전 문제에 대해서는 재협상하기로 하는 등 미국이 일부 사안에서는 우리 국민들의 반대에 밀리기는 했습니다만 이라크 파병, 한미 동맹의 동북아와 아시아 태평양 지역으로 확대 등 핵심적인 사안에서는 우리 국민들의 요구가 전혀 반영되지 못했다는 아쉬움이 남습니다.
내일, 3일째 투쟁도 오전 8시, 숙소 앞 1인시위로부터 시작됩니다. 평통사는 오전 9시 30분까지 숙소 앞 1인 시위를 전개한 후 오후 1시에 평택에서 전개되는 집회에 참가할 예정입니다.
남은 투쟁을 힘차게 전개합시다.
용산기지 전면 반환! 파병강요 럼스펠드 방한 규탄!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