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04/10/08] [규탄성명] 도를 넘은 부안군민에 대한 경찰의 폭력만행 관련자를 처벌하고 경찰청장은 공개 사과하라

평통사

view : 1542

<규탄 성명>
 
                          도를 넘은 부안군민에 대한 경찰의 폭력만행
                    관련자를 처벌하고 경찰청장은 공개 사과하라.
 
  `핵 폐기장 백지화ㆍ핵 발전 추방 부안군민대책위' 소속 100여명이 10월 7일 서울 광화문 정부중앙청사 앞에서 기자회견 준비 중 경찰의 불법 집단폭력으로 문정현 신부님 등 기자회견 참석자 20여명이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부안 핵폐기장 백지화 삼보일배단'은 지난 10월 5일부터 탑골공원에서 여의도 국회까지 3일간의 3보1배를 마치고, 이날 마지막 정리 기자회견을 개최할 예정이었다.
 이번 경찰의 불법 집단폭력으로 많은 사람들이 크고 작은 부상을 입었으며 한 40대 부안군민은 부상정도가 심해 병원에 긴급 후송되기도 하였다. 이 날 불법적인 경찰의 집단폭력은 악명 높은 서울시경 1001 특수기동대에 의해 자행되었다. 1001 특수기동대는 주요 시위마다 강경 진압으로 사회적 물의를 일으켜온 장본인임을 우리 국민은 잘 알고 있다.
 우리는 부안 핵폐기장 반대투쟁이 주민의사를 무시하고 정부의 일방적인 사업추진의 결과로 빚어진 필연적 사건임을 잘 알고 있다. 정부의 일방적인 핵폐기장 추진을 막기 위해 생업을 포기하다시피하며 싸워왔던 부안군민의 고통과 한이 얼마나 뿌리가 깊을 지 우리는 헤아릴 수조차 없다. 군수에게 속고, 정부당국에 배신 당하며, 이제는 자식 같은 경찰들에게 폭행을 당하는 부안군민의 찢겨진 마음을 누가 과연 치유할 수 있겠는가?
 종로경찰서 관계자가 폭력사태에 대한 유감표명을 했다지만 이것만으로는 갈래갈래 찢겨진 부안군민들의 마음의 상처를 결코 치유할 수 없다. 부안군민들의 상심의 골을 메우고 민주주의가 이 땅에 진정으로 뿌리내리기 위해서는 불법 폭력만행에 대한 진상규명과 관련 책임자의 단호한 사법적 처리가 전제되어야 한다. 아울러 경찰 총수의 책임 있는 대국민 공개사과도 병행되어야 함을 분명히 요구하는 바이다. 그럴 때라야 비로소 경찰이나 정부 당국이 말뿐이 아니고 실질적 재발방지의 의지가 있음을 우리 국민들이 어느 정도 인정하게 될 것이다.

  경찰청장은 지금 당장 부안군민에 대한 경찰의 폭력사건 관련자를 처벌하고 공개 사과할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

                                                  2004년 10월 8일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상임대표 : 문규현, 홍근수)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