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06/01/13] 트랙터 순례 열흘째 되는 날(팽성대책위)

평통사

view : 1469

미군기지 확장반대
팽성 주민 트랙터 순례단 열흘째
오늘의 일정은 옥천을 거쳐 대전, 유성까지이다.
아침 7시 숙소를 나서서 아침식사를 한후 8시경 구미에서 출발을 했다.
어제 저녁 늦게 평택 농민회원 2명이 순례단에 결합을 했다. 
1호차 김지태 이장님을 선두로 하여 2호차 내리 조군호 이장님 3호차 평택농민회 고제형 4호차 도두2리 정만진 5호차 함정1리 김영오 이장님 6호차 평택농민회 이상규, 마지막으로 팀장인 7호차 송화2리 이순규 이장님의 트랙터 순으로 행렬이 이어졌다. 
구미에서 옥천까지 먼길이라 틈틈히 휴식을 취하면서 들르는 도시 없이 가는길목에서 점심식사를 해결했다.  오후2시가 넘어서 옥천에 도착했다. 옥천군청 앞마당에 트랙터를 세워놓고 옥천지역 단체들과 인사를 나누었다. 공무원노조와 옥천 농민회원들, 그리고 생존권과 근로조건 개선을 위해 군청 앞마당에서 천막농성을 하고 있는 환경미화원들을 만났다. 순례를 거쳐온 과정의 간단한 소개와 대추리 기사가 실린 한겨레 21 책자를 기증했다. 
"저희들은 죽기를 각오하고 팽성을 지켜내는 싸움을 하고 있습니다. 반드시 이길것입니다. 여러분의 지지와 도움으로 이 싸움 이겨서 우리 땅을 지켜낼 것이며, 우리의 투쟁이 승리로 끝난 이후에도 이 땅의 억압받는 서민들의 투쟁을 지지할 것입니다. 크게 다같이 투쟁으로 마무리 했으면 좋겠습니다. 투쟁!!"
옥천지역 단체들에게 힘있는말 부탁한다는 옥천 농민회 사무국장님의 부탁에 힘찬 투쟁의 외침으로 의지를 밝힌 위원장님의 발언을 마지막으로 다시 순례길에 올랐다. 
순례단을 맞이해준 옥천지역 단체들은 군청앞으로 난 비탈길 양 옆으로 길게 늘어 서서 순례단 행렬이 떠나는 것을 바라보며 손을 흔들어주었다.   

▲옥천으로 향하고 있는 트랙터 행렬.

▲오전내내 중간에 들르는 지역 없이 곧장 옥천으로 향했다.

▲선두차량에서 트랙터 행렬의 길안내를 담당하시는 수사님.
꽃마차 운전 평화바람 팔공, 음향 및 방송을 담당하는 해밀과 함께
열흘째 선두차량으로 순례길에 나서고 있다.

▲옥천으로 가는 길 틈틈이 휴식을 취했다.
바람에 나부끼는 깃발들.

▲차선 변경 등 순례단 행렬을 이끌기 위해 하루종일
창문과 뒷문을 열고 다니는 선두 차량 꽃마차.
어딜가나 첫 번째로 사람들의 시선을 끌고 있다.

▲옥천군청 앞마당에서 농성중인 환경미화원들의 농성 천막.

▲생존권 보장을 위한 투쟁을 전개중인 옥천군
환경미화원의 투쟁상황에 대한 이야기를 들었다 .

▲군청앞으로 난 길 양 옆으로 길게 들어서서 행렬을 환송해주었다 .

▲힘내라는 말과 함께 힘차게 손을 흔들어 주고 있는 옥천 지역 단체들.
옥천을 떠나서 4시  대전시내에 들어섰다. 대전역을 거쳐 종합청사가 있는곳으로 이동했다. 대전 평통사 회원들이 피켓을 들고 나와서 순례단을 환영해주었다.
사람들이 오가는 길목에 사진을 전시해 놓고 유인물을 들고 거리로 나섰다. 오가는 차량도 많았고, 지나다니는 시민들도 매우 많았다. 버스 정류장 부근에 전시해 놓은 사진들에 시민들은 관심을 많이 보였다. 날씨가 어둑어둑해지고 이내 굵은 빗방울이 떨어지는 듯 했으나 다행히 비가 조금씩 내리다가 얼마 되지 않아 그쳤다. 청사로 들어가는 사거리 모퉁이에서 499일째 촛불행사를 시작했다. 넓은 도로 사거리 모퉁이에서 진행한 촛불행사 또한 사진못지 않게 시민들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촛불행사장에는 대전 평통사 회원들과 얼마전 팽성으로 기지 순례를 왔던 목원대 학생들도 보였다. 오늘을 위해 준비했다면서 대전 평통사 노래패 회원들이 키보드와 기타까지 준비해와서 즉석 길거리 공연을 했다. 정성스럽고 세심하게 순례단 환영준비를 해준 대전지역 단체들은 먼길 달려온 순례단원의 얼굴에 웃음을 선사했다.
부근 식당으로 이동하여 저녁식사를 했다. 평택투쟁에 적극지지하며, 평택투쟁에 대해 별도로 토론과 논의도 진행하고 있다는 대전지역 단체들과의 간담회는 향후 투쟁을 기약하며 짧게 마무리되었다.

▲순례단을 맞이해준 대전 평통사 회원들.

▲대전지역 499일째 촛불행사.

▲즉석 길거리 공연을 해준 대전 평통사 노래패 회원들.

▲대전 시내 한가운데서 평택투쟁의 함성이 크게 울려퍼졌다.

▲대전 평통사 회원들.
내일이면 순례단의 긴 일정이 끝나면서 촛불행사가 500일째는 맞는다.
먼길을 떠나온지 열흘째 되는날, 500일 촛불행사를 맞이하게 될 주민들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영상에 담았다. 긴 일정동안 동행취재를 해준 RTV기자의 카메라를 향해 순례단원들은 내일이면 보게될 주민들에게 보고 싶은 마음과 순례를 통해 얻은 의지를 담아 희망의 메시지를 전했다.
열흘동안의 순례과정을 가슴에 담고서 평택으로 돌아갈 순례 마지막날인 내일을 생각하면서 순례단원들은 숙소로 향했다.
내일은 조치원과 천안을 거쳐 열흘전에 떠나온 평택으로 되돌아간다. 내일 500일 촛불행사는 여느 때보다 더욱 힘찬 촛불행사가 될 듯 싶다.
"오는미군 막아내고 올해도 농사짓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