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5. 4. 24] 공적연금 강화 및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 최저임금 1만원 쟁취 - 민주노총 4·24 총파업

평통사

view : 1925

'노동자 죽이기 정책' 분쇄, 공적연금 강화 및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
최저임금 1만원 쟁취.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민주노총 4·24 총파업

2015년 4월 24일(금) 오후 3시, 서울시청광장


민주노총 4·24 총파업

민주노총이 24일 오후 3시 서울시청광장을 비롯해 충북, 대전, 충남, 전북, 광주, 전남, 대구, 경북, 부산, 울산, 경남, 강원, 제주 등 전국동시다발 총파업 집회를 열었습니다. 민주노총은 부분파업 등 다양한 방식의 쟁의행위를 벌인 조합원이 26만여명에 이른다고 밝혔습니다. 민주노총은 '노동자 죽이기 정책' 분쇄, 공적연금 강화 및 공무원연금 개악 저지, 최저임금 1만원 쟁취. 근로기준법 전면 적용 등을 ‘총파업 4대 핵심 요구’로 내걸었습니다. 이에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도 "더 쉬운' 해고도 막고, 사드(THAAD)도 막고!", "최저임금은 1만원으로, 국방비는 절반으로!", "노동자에게 좋은 일자리를, 민족에게 평화와 통일을!" 등의 구호를 들고 총파업 집회에 참가했습니다.



더 많은 비정규직 안 돼! 일본 집단자위권 행사도 안 돼!

한편 세월호 유가족 30여 명도 총파업집회에 참가했습니다. 발언에 나선 전명선 가족협의회 대표는 "유가족이 원하는 것은 참사 진상규명과 안전한 사회를 만드는 것"이라면서 “여기 계신 노동자 분들과 지금까지 그래왔던 것처럼 역시 함께 연대했으면 한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래서 "조사의 대상이어야 할 박근혜 정부가 조사의 주체가 되는 잘못된 세월호 시행령은 유가족, 노동자, 그리고 국민이 납득할 수 있는 세월호의 진실을 위해서 폐기되어야 한다"라고 주장했습니다.

국제연대발언과 현장투쟁발언에 이어 대회사에 나선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은 정부의 불법파업 매도에 맞서 우리 노동자가 세상을 바꾸는 투쟁의 선봉에 서자고 주장했습니다. "오늘의 기세로 현장을 조직하고 더 끌어당기며 격려하자. 민주주의 역행, 민중생존권 파탄, 반노동정책을 끝장내자! 박근혜정권을 끝장내자!”라고 호소했습니다. 그리고 "5월 1일 노동절 민주노총 조합원 10만이 서울에 집결해 총궐기할 것입니다. 여기에 분노한 시민과 민중이 함께 할 것입니다.5월 말 한국노총과 함께 노동자대회를 서울에서 추진하고, 모든 민중이 함께 하는 6월 2차 총파업투쟁을 위력적으로 만들 것입니다."라고 선언했습니다.



민주노총 깃발을 휘날리고 있는 한상균 민주노총 위원장(사진 출처=노동과세계)



민주노총 총파업 행사장에서 캠페인을 진행한 평통사 회원들

집회가 끝난 후 거리행진을 하며 시민들에게 민주노총 총파업의 내용을 알려내었습니다. 이날 서울 이외 대구경북지역에서는 세월호 유가족들과 함께 총파업 집회 참가자들이 새누리당으로 항의행진을 하자 경찰이 참가자들에게 물대포를 사용하는 등 공권력을 남용했습니다. 이처럼 박근혜정부의 정치적 기반인 영남에서조차 폭력을 사용하지 않고는 민심을 진정시킬 수 없을 정도로 정부 정책의 반민중성이 여실히 드러난 하루였습니다.






























끝내자! 박근혜, 가자! 총파업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