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연대

[2011/12/14]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000차 수요집회

평통사

view : 1882

일본군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한 1000차 수요 집회
<2011년 12월 14일 일본대사관 앞>
1992년 1월 8일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들의 유린당한 인권과 명예를 회복하기 위하여 시작된 수요 집회, 그 첫걸음 이후 매주 수요일 12시면 일본대사관 앞에 모여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과 함께 여성인권과 평화를 외쳤던 수요 집회가 14일 천회를 맞이하였습니다.  
그동안 함께했던 세계 곳곳의 사람들도 같은 시간 연대집회를 열었고 일본에서는 일본 외무성 건물 인간 띠잇기 행사가 진행되었습니다. 또한 일본군 위안부 문제의 해결을 통해 우리의 역사를 올바르게 배우고 평화와 인권의 마음을 새길 수 있는 공동수업이 전국 초,중,고등학교에서 공동 수업을 진행했습니다. 그 공동수업 때문인지 오늘 집회에는 많은 청소년들이 각종 피켓을 들고 참여했습니다.
 
<일본대사관을 가득매운 많은 참가자들....!>
권해효씨의 사회로 진행된 집회는 그동안 항상 자리를 지켜왔던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이야기를 듣는 시간이 있었습니다.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 중 한분은 "이명박 대통령은 일본 정부에 대해 과거 잘못을 사죄할 것은 사죄하고 배상할 것은 배상하라고 요구하면 좋겠다” 며 “일본 대사는 이 늙은이들이 다 죽기 전에 하루빨리 사죄하라”고 밝혔습니다. 또 한 할머니는 “우울하다. 저 일본인들이 사죄하지 않는데 1,000회라고 해서 다를 게 있느냐”며 “각자가 맡은 자리에서 최선을 다해 살아줘서 다시는 우리나라에 나 같은 사람이 나오지 않게 해 달라”고 참가자들에게 이후에도 함께 할 것을 호소하였습니다.
행사 중간에 20년간의 수요 집회의 역사를 우리마음에 새기고 후손에게 남겨주기 위한 평화비 제막식이 진행되었으며 위안부 할머님들의 생활에 도움을 주는 희망 승합차 기증식도 진행되었습니다.
그동안 함께 해왔던 사람들의 연대 발언도 진행되었습니다. 첫 번째 연대발언에 나서 한명숙  전 총리는 “천번에 걸친 위안부 피해자 할머님들의 절규가 있었지만 일본대사관은 한마디도 하지 않고 있다.” 며 “시민, 정부, 국제사회가 함께 힘을 모아 할머님들이 돌아가시기 전에 이 문제를 반드시 해결하자.” 고 결의를 밝혔으며 통합진보당 이정희 대표는 “지금 일본 정부가 해야할 일은 지난 역사에 대한 사죄와 함께 위안부 할머니들과 같은 피해자에 대하여 확실한 책임을 다하는 것이다.”라고 일본정부에 대하여 비판하였습니다. 한편 연대발언을 하기 위해 정몽준 전 한나라당 대표가 무대에 오르자 참가자들은 “내려가 내려가”를 외치기도 하였습니다.
 
<1000차 집회를 상징하는 각종의 상징물과 수요집회
역사를 상징하는 평화비>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내용으로 공동수업을 진행한 청소년들도 무대에 올라 발언을 하였습니다. 한 청소년은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에 대한 교육이 청소년들에게 제대로 진행되고 있지 않다” 고 이야기하며 “여기 참가한 많은 사람들이 이 내용을 알렸으면 좋겠다.” 고 참가자들에게 호소하였습니다.  

<공동수업을 마치고 집회에 참가한 청소년들...!>
이밖에도 많은 문화공연과 각계각층의 연대발언이 진행되었습니다. 집회 마지막으로 사회를 맡은 권해효는 “다음 주에도 함께하실 거조?” 라며 참가자들에게 향후에도 수요 집회에 대하여 많은 관심을 가져달라고 호소하였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