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연대

[2013. 12. 28 ] ‘민영화 저지! 노동탄압 분쇄! 철도파업 승리! 민주노총 1차 총파업 결의대회

평통사

view : 2453

‘민영화 저지! 노동탄압 분쇄! 철도파업 승리! 민주노총 1차 총파업 결의대회’가 10만의 노동자와 시민들이 모인가운데 29일(토) 서울광장에서 개최 되었습니다. 평통사도 힘을 보태기 위해 전국적으로 참여했습니다. 

<시청광장을 가득채운 10만의 노동자와 시민 출처:오마이뉴스>

신승철 민주노총 위원장은 대회사를 통해 “독재는 깨트려버리고 민주주의를 바로잡아야 한다.” 며 “철도, 의료, 교육 등 모든 공공재를 민영화하고 이기적 경쟁 속에 국민을 밀어 넣으려 하고 있는 정부가 아닌 정부, 대통령이 아닌 대통령에 맞서 힘 있게 투쟁해 나가자”고 주장했습니다.  

그리고 신승철 위원장은 “민주노총의 각 연맹과 지역본부에 ‘전조직력을 가동과 일상 업무를 중단하고 투쟁태세를 준비하여 철도를 비롯한 공공영역의 민영화를 막아내고 2차 총파업을 조직하자.” 며 내년 1월 11일 서울광장에 다시 한 번 모여달라고 호소하였습니다. 

마지막으로 신승철 위원장은 “결국 퇴진하는 것은 박근혜가 될 것”이라며 “민주노총 80만 조합원 여러분 우리가 앞장서서 투쟁하자”며 발언을 마무리 하였습니다. 

다음으로 한국노총 문진국 위원장에 연대사가 이어졌습니다. 
문진국 위원장은 “지난 일요일 민주노총에 경찰이 진입한 것을 '폭력 난동'이며 세계 어느 나라, 역대 어느 정권에서도 노동자의 심장인 총연맹에 공권력을 투입한 사례는 없었다."며 "노동운동을 탄압하는 정권과의 투쟁에서 한국노총과 민주노총이 둘이 될 수 없다"며 정부의 노동탄압에 맞서 민주노총과 한국노총은 하나가 되어야 한다고 주장하였습니다. 

또한 문진국 위원장은 “박근혜 정권은 노동자와는 대화할 수 없다며 국민의 목소리에 철저히 귀를 닫고 있다.” 며 ”우리가 정권의 막힌 귀를 뚫어버려야 한다. 이것이 국민의 목소리고 노동자의 함성임을 저들에게 보여주자”고 주장하였습니다. 

이번 집회에서는 김명환 철도노조 위원장의 영상발언과 철도노조 박태만 수석부위원장의 아들인 박광민씨의 발언도 있었고 집회 도중 참가자들이 핸드폰을 꺼내 ARS 060-700-0025로 철도노조를 후원하는 집단실천을 하기도 했습니다. 


5시경 집회를 마치고 집회 참가자들은 거리 행진을 진행했고 경찰의 차벽 저지선을 뚫고 광화문 사거리 까지 진출했습니다. 거리에 진출한 참가자들은 ‘박근혜 정권 퇴진하라 ’ ‘폭력 경찰 물러가라’는 구호를 힘차게 외쳤고 청와대를 향하여 철도파업 승리하자고 큰 함성을 질렀습니다.  이날 집회는 8시경 마무리 되었습니다.   

한편 서울평통사을 중심으로 미군 주둔비 부담금 협정의 폐기를 촉구하는 서명운동을 진행하였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