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평화행동] 3/16 한일정상회담 규탄 평화행동

관리자

view : 439

• 일시 : 2023년 3월 16일 (목), 오전 10시   • 장소 : 대통령집무실 인근 (전쟁기념관 정문)

 

<한일 정상회담 규탄 평화행동>

일제 강점과 전범기업 배상 책임에 면죄부 주는

윤석열 정권의 굴종외교를 강력히 규탄한다!

 

요약영상보기

논평보기
 

평통사회원들이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한일정상회담 규탄 평화행동을 진행하고 있다.(출처:KBS)

 

오늘(16일) 한일 정상회담이 진행됩니다. 이번 한일정상회담은 대일 굴종외교의 정점이 될 것이 뻔합니다. 강제동원 피해자들의 의견을 짓밟고, 일제 불법 식민지배와 배상 책임에 면죄부를 주는 ‘제3자 변제’안과 더불어 한일지소미아 정상화, 일본의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와 행사용인 등 우리의 주권과 국익이 아닌 일본의 이해를 쫓는 굴종적 결정을 할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이에 평통사는 매국외교를 서슴지 않는 윤석열 정권을 규탄하기 위해 용산 대통령 집무실 인근에서 한일정상회담에 즈음한 평화행동을 진행했습니다. 참가자들은 윤석열 정권의 대일굴종외교의 사망선고를 내리는 설치물을 통해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종외교를 규탄했습니다.

 

윤석열 정부의 강제동원 해법안에 대해 오미정 평화통일연구소 연구원은 "국민과 국가의 이해를 포기하고 철저히 일본의 이해를 받아들였다."며 2015년 '위안부 야합'보다도 퇴행적인 역대 최악의 굴욕안이라고 강력히 비판했습니다.

 

평통사회원들이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한일정상회담 규탄 평화행동을 진행하고 있다.(출처:오마이뉴스)

 

또한 어제자(15일) 일본 언론사와의 대통령 인터뷰에 대해 "윤석열 대통령의 시각은 강제동원 문제가 1965년 한일청구권 협정으로 모두 해결됐다고 주장하는 일본 정부의 주장과 똑같았다."며 특히 "강제동원 제3자 변제에 대해 정권이 바뀌어도 구상권 청구를 못하게 하겠다는 발언은 가해자인 일본에게 피해자의 입을 봉쇄해주겠다는 것이다."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에 참가자들은 강제동원 문제를 덮고 가해자 일본 정부와 전범기업들에게 면죄부를 주기 위해 3.1 자주독립운동의 역사와 헌법 정신까지 왜곡을 서슴지 않고 있는 윤석열 정권의 탈역사적, 몰민족적 대일 굴종 자세를 강력히 규탄했습니다.

 

평통사회원들이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한일정상회담 규탄 평화행동을 진행하고 있다.(출처:한겨레)

 

다음으로, 조승현 평화군축 팀장은 일본의 적기지 공격능력의 보유와 행사에 대한 윤석열 정부의 입장 또한 윤석열 정부의 대일 굴종 외교를 보여주는 핵심적인 사례라고 지적하면서 “ 40년에 걸친 일제의 식민지배와 구 일본군이 개입한 한국전쟁을 겪었던 우리로서는 당연히 대북선제공격과 한반도 재침탈을 노리는 일본의 적기지 공격능력의 보유와 행사에 대하여 단호히 반대 입장을 천명해야 한다.” 며 일본의 적기지 공격능력의 보유와 행사에 대하여 용인하고 있는 윤석열 정부를 규탄하였습니다.

 

또한 조승현 팀장은 “윤석열 정부가 한일 군사안보 협의체의 복원 등 한일 동맹의 구축을 공개적으로 추구하고 있다는 점에 있어 과거 아베정부의 일본집단자위권 행사를 용인했던 박근혜 정부때 보다도 일본에게 더 굴종적이고, 일본의 이해를 쫓는 자세를 보이고 있다.” 며 “윤석열 정부는 지금이라도 일본의 적기지 공격능력 보유와 행사에 대하여 반대 입장을 천명하고 일본의 한반도에 대한 군사적 개입 의도를 단호히 거부해야 한다.” 고 촉구하였습니다.

 

평통사회원들이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한일정상회담 규탄 평화행동을 진행하고 있다.(출처:오마이뉴스)

 

마지막으로 청년활동가는 한일정부가 강제동원 해법안과 더불어 조성하는 ‘미래청년기금’에 대해 “청년을 내세워 일본에 강제동원 면죄부를 주는 굴종외교를 포장하고, 민족의 정기와 혼을 말살하려는 것”이라며 즉각 ‘미래청년기금’ 조성 계획을 철회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이어서 한일 지소미아를 정상화하려는 정부에게 “한일 지소미아를 통해 한국이 일본에 제공하는 정보는 일본 방어에 기여하는 반면 일본이 제공하는 정보는 한국 방어에 쓸모가 없다."며 마치 강제동원 해법안과 마찬가지로 일본을 위해 우리의 주권과 국익을 희생하는 굴욕적, 굴종적 결과로 귀결됨을 경고했습니다.

 

윤석열 정권은 한일 지소미아 정상화를 넘어 점차 한일 간의 군사협력을 강화하고 있습니다. 청년활동가는 "한일 동맹이 구축되면 북한, 중국, 러시아에 대한 미국 주도의 신냉전 포위망이 완성된다."며 그 속에서 한국은 "미국과 일본의 전초기지가 되어 국가와 민족의 운명이 위태로워진다."고 지적했습니다. 참가자들을 윤석열 정권의 한일동맹 구축을 즉각 중단할 것을 촉구했습니다.

 

평통사회원들이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한일정상회담 규탄 평화행동을 진행하고 있다.(출처:KBS)

 

이날 기자회견에는 KBS, MBN, 아시아경제, 오마이뉴스, 뉴시스, AP, UPI, 시사포커스 등에서 취재, 보도하였습니다.

 

◎ 관련기사보기
[KBS] 한일 정상회담 앞두고 도심 곳곳 반대 집회 이어져

[한겨레] “굴욕적인 한일 정상회담 반대” 시민단체 규탄 이어져
[아시아경제] "윤석열 정권의 굴종외교를 규탄한다"
[오마이뉴스] 평통사 "전범기업에 면죄부 주는 윤석열 정권 규탄한다"
[뉴시스] 평통사 "일제강점과 전범기업 배상책임 면죄부 주는 정부 규탄"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