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동맹

소성리, 불법 사드장비 반입 및 공사 저지 투쟁  

관리자

view : 283

일시: 2020년 5월 28일~29일  장소: 소성리 진밭교

 

 

소성리, 불법 사드장비 반입 및 공사 저지 투쟁! 
남북관계 풀라고 했더니 사드 장비 추가배치 웬 말이냐? 문재인 정부 규탄한다!

 

기자회견문 보기

 

 

사드장비가 육로를 통해 사드 부지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출처: 뉴스1)

 

문재인 정부가 또 다시 소성리 미군기지에  발전기와 데이터 수집을 위한 전자장비, 요격미사일 등 군사장비와 공사 장비를 반입하기 위한 야간 기습 수송 작전을 전개하였습니다. 

 

 

코로나-19임에도 기습적으로 대규모 경찰병력을 투입하여 주민들을 고립시켰다 (사진출처: 뉴시스) 

 

성주와 김천주민, 원불교 교무와 교도들은 불법적으로 이루어지는 일부 군사장비 및 공사장비의 반입을 막기 위해 경찰의 폭력적인 진압에 맞서 완강하게 저항했고 평통사 상근자를 비롯한 회원들도 함께 하였습니다.  

 

소성리 주민들은 5년째 이어오던 소성리 수요집회를 6개월간 중단하면서 까지 코로나-19에 대한 정부의 방역방침에 협조했으며, 사드 문제의 해결을 위해 청와대 안보실과 대화를 수차례 시도했지만 문재인 정부를 이를 거부했고 29일 주민들을 철저히 짓밟으며 야간 기습 수송 작전을 전개하는 폭거를 자행했습니다.

 

대규모 경찰병력이 주민들을 둘러싸고 있다

 

소성리 부녀회장은 경찰들을 향해 “한밤중에 소성리 주민들을 이 골짜기에 몰아 넣고 뭐하는 짓이냐?” 며 폭력진압을 자행하는 경찰을 규탄하였습니다. 그러나 경찰들은 사각 철 구조물 안에 앉아 맨몸으로 버티는 주민들과 지킴이들을 무자비하게 뜯어내고 고립시켰습니다. 한편 경찰들은 화장실에 가고 싶다는 여성의 길을 막으며, 남성 경찰들이 둘러쌓인 공간에서 담요에 의지한 채 소변을 보개 하는 반 인권행위를 자행하기도 하였습니다.   

결국 5시 30분경 경찰들의 폭력적인 진압으로 진입로가 확보되었고 불법적인 군사장비 및 공사장비의 반입이 이루어졌습니다.  

 

사드장비가 육로를 통해 사드 부지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출처: 뉴스1)

 

국방부는 이번 수송 작전이 요격 미사일, 발전기 등 노후 장비의 교체 작업이라고 설명하면서 같은 장비를 1:1로 바꿨을 뿐 주한미군 합동긴급작전요구(JEON)에 따른 “사드 체계의 성능개량과도 관계없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주한미군의 합동긴급작전요구(JEON)는 이미 실행중인 과제이며, 어제 교체작업을 통해 소성리 사드 기지 밖으로 나온 사드 요격미사일 또는 발사대가 평택을 비롯한 미군기지에 배치되어 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또한 발사관 안에 고스란히 보관됐던 최신 사드 미사일이 바꿔야 할 정도로 낡았다는 국방부의 주장 역시 납득하기 어렵습니다. 

 

따라서 이번 사드 군사장비의 교체작업이 주한미군 합동긴급작전요구(JEON)의 일환은 아닌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습니다. 

 

사드 정식 배치를 위한 군사장비 및 공사장비의 반입은 한국을 미국의 전초기지로, 한국군을 미국 방어를 위한 첨병으로 전략시키게 될 것입니다. 나아가 한반도와 동북아의 평화체제 구축을 천명한 판문점·평양선언과 싱가포를 성명 이행,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시대의 실현은 물거품이 되고 말 것입니다. 

 

문재인 정부는 국민의 뜻을 정확히 읽어야 합니다. 집권여당에게 180석의 승리를 안겨준 이번 총선 결과는 미국이나 중국 등 강대국의 눈치를 보지 말고 평화와 번영, 통일의 새 시대를 열어나가라는 국민의 뜻입니다. 따라서 문재인 정부는 사드 배치를 위한 불법 행위를 즉각 중단하고 국가와 민족에게 핵 참화의 대재앙을 불러올 수 있는 사드를 반드시 철거해야 합니다. 

 

뜨거운 날씨 속에도 끝까지 투쟁을 이어나가는 소성리 할머니들

 

주민들을 고립시키고 폭력을 자행한 것에 대해 사과를 요구하며 항의하는 소성리 부녀회장

 

성주와 김천주민, 원불교 교무와 교도들은 군사장비 및 공사장비가 반입되었지만 투쟁을 멈추지 않고 성주경찰서장의 공식사과를 요구하며 경찰차량을 막고 끝까지 싸웠습니다. 소성리 부녀회장은 경찰차량 밑에 들어가서 완강한 투쟁을 전개하였습니다. 이에 성주경찰서 경비과장과 정보과장이 소성리 주민들에게 사과하고 서장과의 면담을 약속하였습니다. 주민들은 불법적으로 사드 군사장비와 공사장비가 반입되었지만 불법사드를 뽑아내기 위한 투쟁을 멈추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준 것입니다.

 

 

관련 기사보기

[KBS]성주 사드 기지 장비 반입 놓고 경찰-주민 충돌…육로 수송 종료
http://news.kbs.co.kr/news/view.do?ncd=4457874&ref=A
 

[SBS] 새벽에 사드 장비 기습 반입…"협의 없어" 주민 격분

https://news.sbs.co.kr/news/endPage.do?news_id=N1005811828&plink=ORI&cooper=DAUM


[영상]사드 장비 한밤 기습반입…반대단체 "주민과 협의 없었다"
https://www.nocutnews.co.kr/news/5352007

국방부 "성주 사드기지에 지상수송 진행 중..노후장비 교체"(종합) 
https://news.v.daum.net/v/20200529051243364

군, 사드 기지에 한밤중 기습 장비 반입.."유도탄 포함"
https://news.v.daum.net/v/20200529094606025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