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군축

제74주기 한국인 원폭희생자 추도식

관리자

view : 51

일시 : 8월 6일 오전 11시, 장소 : 합천 원폭피해자 복지회관 위령각

 

 

제74주기 한국인 원폭희생자 추도식

 

합천원폭피해자복지회관 위령각 앞에서 74주기 한국인원폭희생자 추도식이 열렸습니다. 평통사는 문규현 상임대표와 서울, 부산 지역의 회원, 원폭피해자 구술채록캠프에 참가한 청년 등이 함께 참여했습니다.  

 

첫 순서로 이혜경 명지대교수의 살풀이 추모공연에 이어 개회선언과 국민의례, 추모묵념 순서가 이어졌습니다. 

이어진 헌화 순서에서는 평통사 청년회원들이 <담쟁이> 합창을 불렀습니다. 이 노랫소리를 배경으로 한국원폭피해협회장과 보건복지부 장관 등 내빈, 유가족 대표 등이 순서대로 나와 희생를자 추모하는 헌화를 하였습니다.

 

<담쟁이> 노래를 부르며 원폭희생자를 추모하는 청년 회원들

 

이규열 한국원폭피해자협회장은 추도사에서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서 피폭으로 즉사한 5만의 혼령들을 꿈에도 그리던 고국 땅으로 모셔와 편히 잠들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우리의 도리이고 정부의 책임일 것입니다. 혼령들이 고이 잠들 수 있는 추모시설과 비핵세계평화공원을 조성할 것을 피폭자 모든 회원들의 이름으로 건의드립니다”며 힘주어 발언하였습니다. 

이어서 보건복지부 장관과 합천군수, 국회의원 등의 추도사가 있었습니다. 

 

한국원폭피해자협회와 평통사 청년회원을 포함한 참가자들이 위령제 마무리로 단체사진을 찍었다

 

비핵평화공원 추진위원장인 문규현 평통사 상임대표는 “강제동원과 피폭, 이어진 방치라는 삼중의 고통을 겪어온 한국 원폭피해자들에 대해 일본과 미국 정부는 가해 책임과 사죄, 배상을 반드시 해야 하며, 나아가 전 세계의 모든 핵무기가 폐기되는 그 날을 위해 함께 노력하자”며 비핵평화를 위한 실천의 결의를 밝혔습니다.

 

추도사를 하는 문규현 상임대표

 

원폭피해자를돕는시민단체모임 이치바준코 대표는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는 수많은 한국인 원폭피해자 영령이 잠들어있지만, 오늘 아베는 이들에 대해 단 한마디 언급도 없었”다며 규탄하였습니다. 또한 “한국 원폭피해자를 위해 일본 정부가 사죄, 배상을 하도록 끝까지 노력하겠다”며 앞으로의 활동에 대해서 의지를 밝혔습니다. 

참석자 기념촬영을 마지막으로 추모제 순서를 모두 마쳤습니다. 평통사 회원들도 이규열 협회장, 이기열 부협회장, 심진태 합천지부장, 이남재 평화의집 원장, 정정웅 서울지부장 등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였습니다. 

 

행사 마무리를 돕는 청년 회원들

 

합천 청년캠프에 참여중인 회원들은 행사 장소에 흩어져있던 생수병 등 뒷정리를 함께 하며 행사 마무리를 도왔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