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2. 12. 27] 글로벌 호크 구매 강요하는 미국 규탄 기자회견

평통사

view : 2929

동북아 군비경쟁 촉발, 한국민 혈세 낭비, 군사적 대미종속
글로벌 호크 구매 강요하는 미국을 규탄한다!
 
일시 및 장소: 12월 27일(목) 10시 미 대사관 앞 (광화문 KT앞)
주최 :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미국이 글로벌 호크를 한국에 팔기 위한 공식 절차에 들어갔습니다. 미국 국방부는 21일 한국에 4대의 글로벌 호크를 팔겠다는 의향을 의회에 통보했고 미 의회에서 판매 승인이 나면 한국과 협상에 들어가게 됩니다.  
 
작전반경이 3000km에 달하고 북한 면적보다 넓은 14만 ㎢에 이르는 지역을 36시간에 걸쳐 중단 없이 탐지할 수 있는 글로벌 호크는 대북감시 정찰용이라기보다는 대중 감시정찰 무기체계입니다. 하기에 미국은 한국군을 중국 견제에 동원하기 위해 정부 관계자가 총동원되어 글로벌 호크 구매 압력을 지속적으로 해왔습니다.
 
글로벌 호크의 도입은 중국과의 갈등을 유발하여 동북아의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킵니다. 중국 신화통신은 “미국의 무인기가 북한의 핵을 감시한다는 명목으로 배치되지만 결국 중국 동부 연안의 전략적 핵심지역도 감시망에 들어갈 수밖에 없다며 이는 결국 중국을 노린 움직임이다.” 라고 지적한바 있습니다. 
 
 미 군수업체들은 미 국방예산이 줄어드는 만큼 아시아를 중심으로 한 해외에 무기를 팔아 만회하겠다는 계획을 가지고 있습니다. 글로벌 호크의 한국 판매도 이 일환으로 추진되고 있는 것입니다. 미국 스스로도 글로벌 호크는 도입가격과 운용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운용중단 또는 감축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미국은 한국이 도입하는 글로벌 호크 운용기지를 괌에 배치할 것을 요구하고 있는데 이는 한국민 혈세로 구입한 글로벌 호크를 사실상 미국 자산으로 운용하겠다는 의도라는 점에서 군사주권을 심각하게 훼손하는 것입니다. 
 
 이에 평통사는 한국군을 중국 견제에 동원하고 미국의 군수업체의 위기를 극복하기 위하여 한국에 불필요한 글로벌 호크의 구매를 강요하여 한국민 혈세를 갈취하려는 미국을 규탄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합니다. 적극적인 참여를 부탁드립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