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참여요청] 3/29 한미연합 상륙훈련 중단 촉구 기자회견 및 평화행동

관리자

view : 939

 

역대급 초 공세적인 ‘23 쌍룡훈련’ 즉각 중단하라!

 

• 일시 :  2023년 3월 29일(수), 오전 9시부터(8시 집결)
• 집결 장소 : 포항 조사리 간이해변 방파제 주차장


*평화행동은 상륙훈련이 진행되는 동안 계속될 예정입니다.

 
취지와 목적
- 미국 핵항공모함 니미츠호(CVN-68)가 한반도에 전개된 가운데 29일 이른 새벽부터 ‘2023 쌍룡훈련’의 ‘결정적 행동’이 실시됩니다.  

 

- 2023 쌍룡훈련은 대표적인 공격훈련으로서 대북 선제공격을 포함한 새 작전계획과 이를 상륙훈련에 적용한 시나리오에 따라 진행된다는 점과 F-35B 등 참가 병력 규모와 전력 등에서 전례를 찾기 어려운 역대급 초 공세적이고 도발적인 대북 훈련이라는 점은 두말할 나위도 없습니다. 

 

- 나아가 이번 한미연합 상륙훈련에 영국의 코만도 정예 특수부대원 40명을 참가시킨 것은 한미가 유엔사 재활성화를 명분으로 나토 국가들을 끌어들여 대북 선제공격과 점령을 위한 압도적 대북 우위의 전력 구축과 대중 견제를 기도하고 있음을 말해줍니다. 이러한 훈련이 한반도/동북아에서 군사적 대결과 충돌 가능성을 높이게 될 것임은 명백합니다. 

 

- 뿐만 아니라 한미연합군의 대북 선제공격 전략과 작전계획에 따라 이루어지는 상륙훈련은 무력 위협과 무력행사를 금지한 유엔헌장 2조 4항과 침략전쟁을 부인하고 평화통일을 천명한 헌법을 위배하는 불법적 훈련으로 중단되어야 마땅합니다. 


- 또한 대규모 상륙작전은 북한이 실전배치한 전술핵무기에 노출될 위험이 크고, 상륙군을 사지로 내모는 모험주의적 작전으로 폐기되어야 마땅합니다.  

 

- 상륙훈련을 포함한 한미연합연습은 북한의 핵 개발과 핵 능력 유지, 강화의 원인이 되어 한반도 비핵화 협상의 크나큰 장애물로 작용해왔을 뿐입니다. 윤석열 정부는 지금이라도 한미연합연습을 중단하고 확장억제정책을 폐기해야 하며, 이에 맞춰 북한도 미사일 발사 실험을 중단하고, 핵 선제사용 교리와 핵무기 증강 정책을 폐기하여 북미, 남북간 대화 재개를 위해 노력해야 합니다. 
 
- 이와 같은 취지로 한미연합 상륙훈련 중단을 촉구하는 기자회견과 평화행동을 진행하오니 회원 여러분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 바랍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