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참여요청] 12/15 제2차 한미 핵협의그룹(NCG) 회의에 즈음한 1인 시위

관리자

view : 887

 

• 일시 : 2023년 12월 15일(금), 오전 11시~13시   • 장소 :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전쟁기념관 서문)

 

한반도/동북아 극한 핵대결 조장하는 한미 핵협의그룹(NCG) 해체하고 확장억제 폐기하라!

 

- 오는 15일 워싱턴 DC에서 개최되는 2차 핵협의그룹(NCG)에서 다루는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는 북한의 강대강 맞대결을 부르고 한반도 핵대결을 더욱 격화시키며, 그 끝에는 민족과 인류의 모든 생명과 자산을 집어삼킬 핵전쟁이 있을 뿐입니다.

 

- 국방 당국도 55차 한미안보협의회의에서 신 맞춤형 억제전략(TDS)을 승인하고 ‘작전계획 2022’를 수립하고 있는데, 신 전략과 작전계획은 미 핵전력 위주의 핵전략과 핵작전으로 예상되고 있습니다. 한반도가 본격적인 핵대결 상태에 돌입하는 것입니다. 

 

- 미 전략사령관이 한미일의 대중국 공동 작전계획의 필요성을 제기(뉴스1, 2023.10.18.)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한미일의 실시간 경보정보 공유체계 구축과 한미일 연합연습의 제도화에 이어 한미일 확장억제협의체도 곧 가시화될 것으로 보입니다. 결국 확장억제 실행력 강화와 한미일의 정치군사적 결속 강화는 북한뿐만 아니라 중국을 겨냥한 한미일 동맹 구축으로 귀결되고 한미일과 북중러 사이에는 냉전시대를 능가하는 핵대결이 벌어지게 될 것입니다.

 

- 그러나 한미의 확장억제 강화 정책은 핵사용 위협을 기본으로 한 핵대결 정책으로 무력사용 위협과 사용을 불법화한 유엔헌장 2조 4항을 위반한 불법입니다.

 

- 이에 한반도 전체 민중의 생명과 자산을 볼모로 한 확장억제는 폐기되어야 하며 핵협의그룹은 해체되어야 합니다. 이러한 취지를 담아 용산 대통령집무실 앞에서 1인 시위를 진행합니다. 회원 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 바랍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