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6. 1. 13]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즈음한 기자회견

평통사

view : 5795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회담에 즈음한 기자회견 

대북 압박과 제재는 대결의 악순환만 부를 뿐이다.
6자회담 즉각 재개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의 길을 열어라!

2016-01-13, 롯데호텔 앞(소공동)


미국이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안 초안 작성에 들어간 가운데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들이 오늘(13일) 서울 롯데호텔에서 회담을 가졌습니다. 한미 정상이 ‘가장 강력하고 포괄적인 제재’추진 합의 한 후 열리는 이번 한미일 6자회담 대표 회동은 안보리 차원의 대북 제재 결의뿐 아니라 양자 및 다자 제재 방안을 협의하며 특히 실효성 있는 안보리의 대북 제재를 위해 중국에 압박하기 위한 것으로 보입니다. 


(사진: 연합뉴스)

이에 평통사는 시민사회단체들과 함께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제재와 압박은 오히려 상황을 악화시킬 뿐이며, 유일한 방안은 대화와 협상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의 길을 열 것을 촉구하였습니다.  

참가자들은 오바마 정부가 ‘전략적 인내’ 정책을 내세우며 대화를 회피하고 북에 대한 제재를 지속해 온 지난 7년 동안 북한의 핵능력은 오히려 강화되어 왔음을 지적하고 제재와 압박이 없어서가 아니라 대화가 없었기 때문에 한반도 비핵화가 실현되지 않았음을 지적했습니다. 또한 참가자들은 북의 핵실험을 빌미로 한미일이 사드 한국배치 문제나 일본군의 한반도 재출병 문제를 기정사실호 하고 한미일 삼각동맹 구축으로 나아가려는 것이 아닌지 강한 의구심을 표했습니다. 한미당국이 B-52 전략핵폭격기를 한반도에 전개한 것에 대해서도 강한 우려를 제기했습니다. 


(사진: 뉴시스)


한미일 당국은 지금이야말로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실효성없는 대북 제재 방안에 매달리기보다 전향적인 대화 재개로 한반도 비핵화를 실현해야 할 때임을 강조하며, 대북적대정책 폐기와 북한 핵 폐기가 동시행동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6자회담의 즉각 재개와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협상 개시를 촉구했습니다. 

기자회견이 열리는 도중 성김 미 대북정책 특별대표의 차량이 호텔안으로 들어갔고, 회담이 진행되는 동안 호텔 정문 앞에서 1인시위를 이어갔습니다. 


기자회견에는 KBS, 연합뉴스, 뉴시스, AP통신, 민중의소리 등 국내외 기자들이 참여하여 취재를 했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