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6. 2. 26] 러셀 미 국무부 동아태 차관보 방한에 즈음한 평화행동

평통사

view : 2621

한미양국은 대북 제재와 압박을 중단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서라!

일시 및 장소 : 2월 26일(금) 오후 3시30분 외교부 정문


북한에 대한 유엔안보리 대북제재 결의안 채택을 앞두고 러셀 미 동아태 차관보가 오늘 방한했습니다. 이번 방한을 통해 북한에 대한 유엔 안보리 제재 결의를 포함한 다양한 한미, 한미일 차원의 추가 제재에 대해서도 공조방안을 협의할 것이라고 합니다.

이에 평통사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는 대북 제재와 군사적 압박을 중단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 체결을 위한 대화에 나설것을 촉구하는 피켓팅을 오후3시30분부터 5시까지, 외교부 앞에서 진행했습니다.

한미양국은 대북제재를 추진하고 또한 군사적 압박도 강화하고 있습니다. B-2 전폭기, 핵잠수함, F-22 스텔스 전투기 등 미국의 전략자산을 한반도에 전개한데 이어 24일~26일에 미국에서는 대북 선제공격을 위한 한미 확정억제 운용연습(TTX)를 실시하고 있고 3월 7일부터느 역대 최대규모의 한미연합 키리졸브/독수리연습을 실시합니다.

참가자들은 어느때 보다 한반도의 군사적 긴장상태가 최고조에 이르고 있다며 대북제재와 군사적 압박으로은 오히려 사태를 악화시킬 뿐이라며 대북제제를 즉각 중단 할 것을 촉구하였습니다. 또한 지난 24일 미.중외교장관 회담에서 제기된 것처럼 한반도 핵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대화와 협상으로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협정을 실현것임을 강조하며 한미당국이 즉각 대화와 협상에 나설것을 강력하게 촉구하였습니다.


(사진: 뉴시스)

자유발언에 나선 한 시민은 일명 '빵셔틀'이라는 학교폭력에 빗대어 "미국이 한국에게 '무기셔틀'을 시키고 있다"며 사드배치를 강요하는 미국에 대해 항의했습니다. 그러면서 "미국은 평화를 이야기 하지만, 한반도 평화를 이룰 수 있는 평화협정은 외면해 왔다"며 미국의 모순된 행동을 꼬집으며 "대한민국 주인인 우리는 미국의 사드 배치, 대북제제 요구를 엄중히 거절한다"고 촉구했습니다.

러셀 차관보 일행이 지나가자 참가자들은 피켓을 들어보이며 '대북 제재 중단하라!' '평화 대화 시작하라!'는 구호를 힘차게 외치며 평화를 원하는 한국민의 목소리를 전달하였습니다. 하지만 경찰들이 방패를 들어 피켓을 가리는 등 평화적인 항의행동을 방해하였습니다.



평통사는 2008년부터 평화협정이 바로 한반도 비핵화의 열쇠라는 입장 알려왔고 평화협정 운동을 벌여 오고 있습니다.
(▶ 한반도 평화협정 실현을 위한 '평화홀씨' 수첩 보기)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