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지사항

[2016. 12. 24] 사드한국배치 철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촉구 캠페인 및 박근혜 퇴진 촉구 9차 범국민행동

평통사

view : 1851

사드한국배치 철회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 촉구 캠페인 및 
‘끝까지 간다. 박근혜 즉각 퇴진·조기 탄핵·적폐 청산’ 9차 범국민행동
2016년 12월 24일 광화문 KT/청운동사무소

크리스마스이브인 24일 저녁 광화문 광장에서 ‘끝까지 간다. 박근혜 즉각 퇴진·조기 탄핵·적폐 청산’ 9차 범국민행동이 진행되었습니다. 이날 서울 60만명을 비롯하여 전국에서 70여만명의 시민들이 촛불을 들었습니다. 시민들은 “황교안도 공범이다” “특검은 구속하고 헌재는 탄핵하라”를 외쳤고 박근혜 정부의 적폐가 청산되어야 한다고 촉구하였습니다. 

평화와통일을여는사람들은 본 대회가 시작되기 전인 3시부터 광화문 KT 앞에서 박근혜 정부의 외교안보정책 중 가장 문제가 많은 박근혜 정부의 적폐중의 적폐로 꼽히는 사드한국배치의 철회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촉구하는 캠페인을 진행하였습니다.


본 대회에 참여하기 위해 광화문 광장으로 이동하는 시민들에게 홍보물을 나누어주고 서명에 동참해 달라고 호소하였습니다. 추운날씨였지만 많은 시민들이 홍보물을 잘 받아주었으며 서명에도 시민들이 많이 참여하여 준비해 간 서명용지가 모자라 서명용지를 근처 소방서에 가서 복사해 오기도 하였습니다.  488명의 시민들이 서명에 동참해 주었고 모금도 18만 6천원이나 되었습니다.  


지난주부터 한 곳에서 진행한 ‘박근혜 정부의 외교안보농단 정책 어떻게 해야 할까요?’ 스티커 설문을 오늘은 3곳에서 진행하였습니다. 3곳 모두 많은 시민들이 관심을 갖고 참여하였습니다. 

‘최순실 개입 의혹 사드’ 스티커 설문에 2주 동안 1433명의 시민들이 참여했고  1262명의 시민이 백해무익하므로 철회 해야를 145명의 시민은 일단 중단 차기정부 재검토를 26명의 시민은 계획대로 추진을 선택하였습니다. 

‘퇴진 촛불 와중에 기습 체결한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스티커 설문에는 1056명 시민들이 참여했으며 1021명의 시민이 일본군의 한반도 재침략을 불러오기 때문에 폐기해야를, 33명의 시민은 북한 위협 때문에 필요하다에 나머지 2명은 잘 모르겠다를 선택하였습니다.  


5시 본대회에 앞서 광화문 광장에서는 박근혜 정부의 적폐 청산을 요구하는 토크 콘서트가 진행되었습니다. 사드저지전국행동을 대표하여 김선명 원불교 성주 성지수호 비상대책위원회 집행위원장이 참여하였으며 사드한국배치가 가지고 있는 문제점을 조목조목 이야기 하였습니다. 

 

5시 본 대회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의 탄핵안이 국회에서 통과는 되었지만 박근혜의 잘못된 정책이 폐기되지 않으면 도로 박근혜 세상이 될 수 있다며 적폐 청산의 중요성을 강조하는 연설이 이어졌으며 6시에는 소등행사가 진행되었고 정부서울청사 벽면을 향해 ‘박근혜 구속, 조기탄핵’ 글귀를 레이저로 비추고 “황교안도 공범이다, 황교안도 물러나라”는 구호를 외치는 퍼포먼스를 진행하였습니다. 3주째 진행하는 포털 실시간 검색어 올리기도 진행되었고 ‘조기탄핵’과 ‘헌재는 답하라’는 키워드로 참가 시민들이 미션 수행에 나서 검색어 1위에 등록시켰습니다. 


6시부터는 청와대, 총리공관, 헌법재판소 3곳으로 행진이 진행되었습니다. 평통사도 멈춰 사드배치 라는 큰 피켓을 들고 행진에 참여했습니다. 행진을 진행하면서 ‘사드배치 철회하라’ ,‘사드가고 평화오라’를 힘차게 외쳤으며 행진 도중 사드배치철회를 요구하면 126일째 촛불을 들고 있는 김천시민들을 만나기도 하였습니다. 


<청와대로 가는 행진 도중 함께한 김천 시민들>

서울 광화문에는 서울, 인천, 부천 회원들이 함께 했으며 부산, 창원에서도 평통사 회원들이 퇴진 촛불에 참여하여 사드배치철회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요구했습니다. 다음 주는 성주, 김천 주민들도 서울로 상경하여 광화문광장에 모인 시민들에게 사드한국배치의 철회를 요구할 예정입니다.  회원여러분의 많은 참여와 관심을 바랍니다.  

<부산 퇴진 촛불에 함께한 부산 평통사 회원들>

 
<창원에서 진행된 박근혜 퇴진 촛불에서 마창진 회원들이 모여 사드한국배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 폐기를 외쳤습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