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연대

[2011/11/30] 한미FTA 비준무효 5천인 선언 기자회견

평통사

view : 1486

[2011.11.30] 한미FTA 비준무효 5천인 선언 기자회견
평통사를 비롯한 시민사회단체, 노동자 농민 빈민 청년 학생 여성 등의 대중단체, 야5당, 일반 시민 5,000명이 한미FTA 날치기 무효와 이명박 정권 심판을 선언했습니다.
한미FTA저지범국민운동본부는 11월 30일 오후 1시30분, 국회 본청앞 계단에서 한미FTA 비준 무효 5,000인 선언을 발표했습니다.
이들은 선언문에서 “한미FTA는 시작부터 국회비준까지 철저하게 민주주의를 파괴한 협상”이고, “불평등 주권침해 협상”이며, “고장난 신자유주의 경제위기를 이식시키는 협상”이라며 한미FTA의 폐기를 요구했습니다.
이들은 한미FTA를 날치기하고 이에 항의하는 국민을 물대포로 진압하려 하는 이명박 대통령과 한나라당을 규탄하며, 12월 3일 오후 4시 광화문광장에서 10만이 모여 한미FTA를 무효화하고 정권을 심판하자고 호소했습니다.
선언에는 야5당(민주당,민주노동당,창조한국당,진보신당,국민참여당)과 시민사회단체, 노동자 농민 빈민 청년 학생 여성 등의 대중단체, 네티즌 및 일반 시민 6,481명이 참여했습니다. 평통사도 배종열, 문규현 상임대표 등 20여명의 공동대표들이 참여했습니다.
이 날 기자회견은 늦가을 비가 내리는 궂은 날씨인데도 손학규 민주당 대표, 정동영 최고위원, 민주노동당 이정희 대표, 배종열 평통사 상임대표 등 100여명이 넘는 동지들이 참가한 가운데 진행되었습니다. 50명이 넘는 기자들이 열띤 취재를 벌여 한미FTA에 대한 높은 관심을 보여주었습니다.
발언자들은 이구동성으로 한미FTA를 날치기한 한나라당과 국민의 목소리를 외면한 채 서명을 한 이명박 대통령의 반민주적이고 반민중적인 행태를 규탄하면서 한미FTA투쟁이 끝나지 않았음을 강조했습니다. 참가자들은 국민의 힘을 모아 한미FTA를 폐기하자고 호소함녀서 그것이 어려울 경우 내년 총선과 대선에서 한나라당을 패퇴시켜 한미FTA를 폐기하자고 다짐했습니다.
이들은 12월 1일 신문 광고를 통해 국민들에게 12월 3일 집회 참여를 독려할 예정입니다.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