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핵군축

  • 문제
  • 윤석열 정권은 문재인 정권(6.3%)에 이어 국방예산을 대폭 증액하고 있습니다. 2023년 국방예산은 무려 57조원이 넘습니다. 국방비 지출은 OECD국가중 10위지만, 서민들을 위한 복지예산 지출은 OECD 국가중 꼴찌입니다.
    막대한 국방비를 지출하고 있지만, 국방을 온전히 책임지지 못하는 고비용 저효율의 국방운영을 하고 있습니다. 이는 육군의 기득권을 보장해주는 기형적인 군 구조때문입니다. 또한 전시작전통제권을 미군에게 내어줌으로써 작전계획 수립, 국방정책, 군사전략을 미군에 의존하고 있습니다.
  • 대안
  • 50만 대군을 과감히 줄여 국방예산을 삭감해야 합니다. 민관 연구자들은 통일전 한국군 적정 규모로 30만~40만명을 제시하고 있습니다. (독일의 경우 20만명)
    육해공 3군의 균형발전을 도모하고 합동성을 강화하며 군 구조를 간소화 해 과도한 고급장교 비중을 줄여야 합니다.
    문민 국방장관 기용 등 군에 대한 문민통제를 강화하고 국방부 문민화를 실현해야 합니다.
    전시 작전통제권을 온전히 시급히 환수하고 대북 선제공격전략과 작전계획을 폐기하여 방어충분성에 기초한 방어 개념으로 전환해야 합니다.
  • 활동
  • 평통사는 합리적인 남북 군사력 비교에 근거하여 초공세무기와 불법적 무기의 폐기와 과도한 국방비 증액에 반대하는 활동을 전개합니다. 특히 확산탄 등 국제적으로 금지된 무기의 생산과 수출, 배치에 반대하는 활동을 전개합니다.
    2018년 남북이 합의한 '남북 군사분야 이행합의서'의 이행을 촉구하고 이를 더 발전시켜 남북의 군사적신뢰구축과 군축 방안을 제시합니다.
    평통사는 매년 국방예산 예결산 내용을 분석하여 국방위원회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에 국방예산 삭감 의견서를 전달합니다.
  • 함께 해요
  • 국방부앞 평화군축 집회에 참여해 주세요.
    국방예산 삭감! 복지예산 증액 캠페인에 함께 해 주세요.
번호 제목 등록일 조회수
24 [2001. 3. 27] 국방부 회신에 대한 제2차 질의서 첨부파일 2012-08-23 2208
23 [2001. 3. 27] 공격용 헬기 도입 민원 조치결과 보고(국방부) 첨부파일 2012-08-23 2176
22 [2001. 3. 20] 전략기동함대가 대양을 누빈다-이지스 함 도입, 평화통일에 도움되나 2012-08-23 1957
21 [2001. 2. 10] 공격용 헬기 도입 관련 신문기사 모음 2012-08-23 2046
20 [2003. 8. 29] 기획예산처 앞 9일 차 1인 시위 보고 (한 발 더 내딛은 발걸음!!) 2012-08-23 1748
19 [2003. 8. 29] 기획예산처 앞 4일차 일인시위 보고 2012-08-23 1743
18 [2000. 12. 12] [퍼옴] 국제 군산복합체의 동향 2012-08-23 1959
17 [2003. 8. 1] 7/31, 평화단체 첫 기획예산처 앞 기자회견 보고 2012-08-23 1770
16 [2000. 12. 12] [퍼옴] Human Security(인간 안보): 인류의 공동 책임 2012-08-23 2225
15 [2000. 12. 12] [퍼옴] 남북한의 전쟁수행능력과 2012-08-23 1983
14 [2003. 8. 1] 실망스럽게 끝난 최초의 기획예산처 면담 보고 2012-08-23 1838
13 [2000. 12. 12] [퍼옴] [협상 통한 군축]으로 신뢰 쌓아야 2012-08-23 2259
12 [2000. 12. 12] [퍼옴] 군비통제 어떻게 접근할 것인가 2012-08-23 2236
11 [2000. 12. 12] [퍼옴] 5개 비핵지대조약에 관한 비교 고찰 2012-08-23 2535
10 [2000. 12. 12] [퍼옴] 국방비 감축의 필요성과 99년도 국방예산안의 문제점 2012-08-23 2174
검색

검색

먼저 비밀번호를 입력하여 주세요.

창닫기확인

'평화와 통일을 여는 사람들' 회원가입